홈 로그인 사이트맵
 
 

- 명칭 한국히말라얀클럽 안나푸르나ㆍ다울라기리 원정대
- 1996. 5. 4 박영석 대장 등정

네팔 히말라야 중부, 안나푸르나 산군
28도35'44"N
83도49'19"E
8,091m
세계 10위의 고봉 안나푸르나는 서쪽으로 칼리간다키(Kali Gandaki)강과 동쪽으로 마르산디(Marsian야) 계곡까지 수많은 연봉을 거느리고 있는 안나푸르나 산군의 최고봉이다. 안나푸르나 2봉, 3봉, 4봉의 위성봉과 닐기리
틸리쵸, 강가푸르나, 마차푸차레 등 아름다운 7천미터급 산들을 거느리고 있다.
모리스 에르조그가 이끄는 프랑스 원정대는 본래 공격목표였던 다울라기리에서 안나푸르나로 진입하여 등반로를 정찰했는데 등반의 가능성을 발견하고 과감하게 등반을 시도하여 6월 3일에 정상에 서는데 성공하였다.

안나푸르나는 산스크리트어로 '풍요의 여신'이란 의미이며 인류 최초로 등정된 봉우리라 하여 'Premier 8000'이란 별칭을 가지고 있다. 1949년 네팔왕국이 오랜 쇄국정책 끝에 문호를 개방했는데 이에 세계 각국의 원정대가 미답의 8천미터급 봉우리를 등정하기 위해 몰려들었고, 그 서두를 화려하게 장식한 것이 프랑스원정대의 안나푸르나 등정이었다.

그러나 이들의 성공과 달리 하산 때에는 여러 처참한 상황이 벌어졌는데 등정조 모리스 엘조그와 루이 라슈날이 3도 동상을 입고 후송되어 내려왔는데, 그는 여러날 걸린 무더운 카라반 끝에 결국 손가락과 발가락을 절단해야만 하는 불운을 당해야 했다.

이후 1970년 영국의 크리스 보닝턴이 이끄는 원정대가 험난한 남벽을 통해 등정함으로써 히말라야 등로주의 시대를 열었다. 이후 안나푸르나에는 10여개의 루트가 개척되었으나, 이산 특유의 눈사태로 수많은 산악인이 희생되었다. 우리나라도 지금까지 14명의 대원과 셰르파가 눈사태로 사망했다. 한국대는 1983년부터 등반을 시도하여 84년 겨울에는 여성 최초, 동계 최초로 등정하는 성과를 이룩했으나 의혹이 제기되었다. 공식적인 최초 등정은 1994년 남벽으로 오른 경남산악연맹의 박정헌 대원과 4명의 셰르파에 의해서다.